홈 페이지
>뉴스센터>지방뉴스
명주 송대 자기 문화전이 시작되다
2022-05-23 13:33 글씨크기: A A A

http://daily.cnnb.com.cn/nbrb/html/2022-05/22/content_1319842.htm?div=-1

푸른 하늘 청색 등 안개비 이나 나는 너를 기다리네 세기의 청화자기 자신의 아름다움을 돌아보다……어제, “송의 음율-명주(明州) 송자기 문화전”이 닝보 자료관에서 전개되었으며 사람들이 “청화자기”가사에서의 실제적 현실을 실감하도록 하였다. 월요 청자가 주류를 이루는 60여건의 아름다운 송대 자기문물은 단아함과 세련미를 갖추고 있으고 아름답고 간결하며 조용하 역사를 들려주고 있으며 천백년의 세월을 지난 지금도 우아한 운치를 간직하고 있다.

천년의 송의 음율이 현대에 다시 유행되고 계승되어 가도록 하기 위해 해서(海曙)단지 문화연맹회에서는 5월에 “송대 문화”예술 주 활동을 전개하였다. 이번 활동전은 “송대 문화” 예술절의 첫 활동이다. 전시회는 6월11일까지 진행된다.

모든 전시는 “천봉취색(千峰翠色),사명유자(四明有瓷)”“천범운집(千帆雲集), 자회명주(瓷汇明州)”“천적중광(千载重光), 고자신생(古瓷新生)”3대부스로 나뉜다. 전시된 60여개의 송대 자기 문물에는 닝보 지역에서 출토된 문물도 있고 닝보 박물관, 닝보 문화유산관리연구원, 중국 항구 박물관, 자계 박물관, 자계시 문화보호 센터 등이 소장한 문물들도 있으며 해서의 수집가 협회의 개인 소장품도 있다.


【인쇄하기】 【취소】